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바른정당 탈당, 임팩트 없이 역풍…安에 유리한 국면"

"건전 보수들이 '홍준표 찍으면 박근혜 상왕 되고 문재인 된다'고 할 것"
"홍준표, 박근혜 살리려 약 먹지 않으면 하지 못할 소리 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3일 최근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탈당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기로 한 것에 대해 "오히려 역풍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나와 "어떤 임팩트는 없고 오히려 건전한 보수들이 '홍준표 찍으면 박근혜가 상왕(上王)되고 문재인 대통령이 된다'고 해서 안 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이 전개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유승민 후보의 지지도가 오르지 않는다고 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살려야겠다, 석방시켜야겠다'고 하는 그 세력에 들어간다고 하는 것은 건전한 보수들도 평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대표는 또 홍 후보를 겨냥, "너무 지나친 막말을 하고 건전한 보수 세력으로 인정받을 수 없으며 가짜 우파이고 가짜 서민이라는 것이 드러날 것"이라며 "국민이 파면한 박근혜를 살리려고, 진짜 약 먹지 않으면 하지 못할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은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대선까지 남은 기간 판세에 대해 "과거에 머무는 문재인, 홍준표 이런 분들은 과거 양극단 세력의 부활로 박근혜정부 이전 대결의 정치로, 보복의 정치로 돌아갈 것"이라며 "안 후보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선거 운동을 강행하면 국민이 안 후보의 중도 노선과 그의 미래를 선택하리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안 후보는 과거의 삶이 비교적 깨끗하고 어떤 후보보다 겸손하고 미래 지향적이기 때문에 그렇게 큰 악재는 저희한테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미래로 이끌고 가고 국민통합을 이뤄서 정치 불신을 제거하기 위한 개혁에 앞장설 것이라는 정책적 승부를 건다면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유 후보와의 단일화 관측에 대해선 "단일화는 처음부터 없었다"면서도 "연정 가능성은 열어 놓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안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는 어차피 개혁 통합 정부를 구성해야 되기 때문에 박근혜·이명박 추종 세력이 아니라고 하면 함께 통합 정부를 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대위 밖에서 통합정부를 추진하고 있는 김종인 공동정부준비위원장에 대해선 "예비 내각에 대한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며 "김 위원장이 안 후보와 협의, 합의 하에 이루어 준비를 해 나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호남향우회서 인사말 하는 박지원
제주호남향우회서 인사말 하는 박지원(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중앙선대위원장이 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제주호남향우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5.1
jihopark@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