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전문가들 "미국도 무력으로 북핵 문제 해결 원치 않아"

"트럼프의 김정은 회동가능성 발언, 中제안에 美 응한 것"
[제장 이태호, 최자윤]
[제장 이태호,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 중국이 그간 주장해온 대화를 통한 북핵해법이 주목받는 가운데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미국 역시 무력으로 북핵 문제를 푸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3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영문 자매지 글로벌 타임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중국의 대화 제안에 미국이 응답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중국이 북핵 해법으로 제안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분석했다.

진찬룽(金燦榮)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이 무력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원치 않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댜오다밍 중국사회과학원 미국연구소 연구원도 이 같은 의견에 동의하면서 "군사적 해결은 의료보험과 세금 등 국내 개혁을 추진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을 망칠 수 있기 때문에 그의 첫 번째 선택이 아니다"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그의 국내적 의제에 대해 평화적인 외부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 전문가는 미국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높게 평가했지만, 실제로 북미 지도자 간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뤼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위해 전제한 '적절한 조건'에 대해서 "북한이 적절한 조건을 만들 것 같지는 않다"며 "적절한 조건은 아마도 핵·미사일 프로그램 포기나 최소한 핵실험 중단일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아직 핵실험을 실행한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명확한 (중단) 약속을 한 것도 아니다"며 "여전히 한반도 정세는 긴장 상태에 있다"고 덧붙였다.

진 부원장은 "미국의 엘리트들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사정권에 두는 핵탄두를 장착한 탄도미사일을 보유하는 데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며 "이는 미국의 레드라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의 제안에) 북한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면, 어떠한 잠재적인 갈등에 대해서도 북한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핵 문제에서 중국의 역할에 대해 "비록 미국과 중국이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다고 하지만, 이것이 중국의 역할을 포기하라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그들이 문제를 일으키지만, 영향을 받는 것은 지역 전체기 때문에 중국은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