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핵심 환경정책은'…시민 건강과 안전

환경안전·자연환경보전·지속가능발전 등 3대 과제 추진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올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핵심 환경정책으로 추진한다.

갈수록 느는 유해화학물질, 폐수 및 기름 유출, 미세먼지 등에 대한 지속적이고 입체적인 대응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주요 추진 과제는 환경안전관리, 자연환경보전, 지속가능발전 분야다.

수질오염사고가 발생한 광주 광산구 풍영정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질오염사고가 발생한 광주 광산구 풍영정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환경안전관리분야로 미래세대인 아이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고, 각종 환경사고 발생시 초기 대응체계 구축과 사전 예방활동에 온 힘을 쏟기로 했다.

이달 중으로 어린이활동 공간을 확보하자는 자정대회를 열고, 수질오염을 최소화하는 완충 저류시설 설치에도 나선다.

또 유기화합물 시료채취 장비 확보, 환경사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초기대응 매뉴얼 제작과 배포도 할 계획이다.

최근 2∼3년 새 광주에서는 유독물질 유출, 물고기 폐사 등 각종 환경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자연환경보전 분야을 위해서는 가야제 등 저수지의 습지보전과 수질개선 등 시민에게 쾌적한 친수공간을 제공하고, 동광주IC 폐도부지에는 생태휴식 공간을 조성한다.

광주시는 한국도로공사 소유의 폐도 부지를 주민 친화적 생태휴식공간으로 조성할 경우 무상 사용할 수 있도록 정부에 제도개선을 건의한 바 있다.

지속가능한발전 분야을 위해 6월에는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지속가능 경영 CEO포럼을 지역 중견기업 30곳이 참여해 열고, 1사 1산 1하천 가꾸기 정화활동 등도 추진한다.

1사 1산 1하천 가꾸기 정화활동은 다음 달 1일 14개 기업과 21개 환경단체 회원 1천여명이 참여해 대대적으로 개최한다.

박영석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은 3일 "지속가능한 도시로서 새로운 광주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 기업, 행정이 함께 다양한 정책발굴과 실천이 전제돼야 한다"며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