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토리의 별' 美버지니아에 뜨다…장진호전투 기념비 제막

美합참의장·각군 참모총장 총출동…4일 버지니아서 열려
美해병, 혹한속 사투로 중공군 12만명 포위망 뚫어…'흥남철수'에 기여
장진호 전투 기념비 [국가보훈처 제공]
장진호 전투 기념비 [국가보훈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6·25전쟁 3대 전투의 하나로 미국 전쟁사에 '불멸의 동투(冬鬪)'로 기록된 장진호 전투를 기리는 기념비가 미국에 세워졌다.

국가보훈처는 3일 장진호 전투 기념비 제막식이 미 해병대 헤리티지재단 주관으로 미국 버지니아 해병대 박물관에서 현지시간 4일 열린다고 밝혔다.

제막식에는 조지프 던포드 미 합참의장과 각 군 참모총장, 스티븐 옴스테드 예비역 중장을 비롯한 장진호 전투 참전용사, 박승춘 보훈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장진호 전투는 1950년 11월26일부터 12월11일까지 17일간 영하 30∼40도의 혹한 속에서 미국 제1해병사단 1만5천여 명이 중공군 7개 사단 12만여 명의 포위망을 뚫고 흥남으로 철수한 전투다. 전투 기간 미군 4천500여 명이 전사했다.

이 전투로 10만여 명의 피난민이 남쪽으로 철수할 수 있었고, 이 과정은 영화 '국제시장'에서도 다뤄졌다.

장진호 전투 기념비 기단부 [국가보훈처 제공]
장진호 전투 기념비 기단부 [국가보훈처 제공]

기념비는 8개의 패널이 둘러싼 팔각형 기단부 위에 장진호 전투를 상징하는 '고토리의 별'이 올려져 있는 형태다.

기단부 정면에는 장진호 전투를 설명하는 메인 패널이 있고, 나머지 7개 패널에는 장진호 전투의 지역별 세부 내용이 새겨져 있다.

'고토리의 별'은 장진호 전투가 정점으로 치닫던 1950년 11월 26일 밤 장진군 고토리 지역에 뜬 밝은 별을 뜻한다. 이 별을 신호탄으로 미군은 중공군 포위망을 뚫고 철수에 성공했다.

기념비 건립비용(60만 달러, 한화 약 6억8천만원) 중 3억원을 우리 정부가 지원했다.

당초 기념비 명칭이 장진(長津)의 일본어 발음(ちょうしん)을 영어식으로 쓴 '초신(Chosin)'으로 추진됐지만, 우리 정부의 설득으로 '장진(초신)'으로 바뀌었다.

박승춘 보훈처장은 제막식에서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장진호 전투를 비롯한 6·25전쟁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결코 잊지 않고 앞으로도 후세에 숭고한 뜻을 알리고 영원한 한미동맹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할 예정이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