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文, 진실 삭제 말고 사죄해야…벌써 언론에 보복하나"

"세월호 인양 시기 조정했다면 대선후보는커녕 아버지 자격도 없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3일 해양수산부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눈치를 보고 세월호 인양을 일부러 늦췄을 가능성이 있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가 논란 끝에 해당 기사가 삭제된 데 대해 "지금은 진실을 삭제하려 할 때가 아니라 진실을 밝히고 우리 아이들 앞에 사죄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 세월호 앞에 대한민국은 모두 죄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권력의 욕망에 스스로 영혼을 불태우지 마라. 벌써부터 언론에 보복하고 기사 삭제를 강요하느냐"라며 "세월호 인양 시기를 문 후보 맞춤용으로 조정했다는 보도에 온 국민이 경악했는데, 문 후보는 사죄는 커녕 언론에 대한 보복과 고발 운운으로 맞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후보측에서 고발을 운운하고 결국 기사가 삭제됐다"며 "벌써 진실을 감추고 반대자에 대한 보복과 언론 통제로 맞서려 한다면 나중엔 어떨지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진짜로 세월호 인양 시기를 문 후보 맞춤용으로 조정했다면 문 후보는 대선후보는커녕 아버지의 자격도 없다"며 "감추려 하지 마라.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지 마라. 진실을 밝히고 우리 아이들 앞에, 우리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SBS 8 뉴스'는 지난 2일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인용, 해수부가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기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하며 차기 정권과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가 논란이 되자 해당 기사를 삭제했다.

제주호남향우회서 인사말 하는 박지원
제주호남향우회서 인사말 하는 박지원(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중앙선대위원장이 1일 오후 제주시 연동 제주호남향우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5.1
jihopark@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