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막 6연승' NC 맨쉽, KBO리그 4월 MVP에

NC 맨쉽 [연합뉴스 자료사진]
NC 맨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O 리그 데뷔 이후 '등판=승리' 공식을 쓰고 있는 제프 맨쉽(32·NC 다이노스)이 월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NC의 우완 외국인 투수 맨쉽이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4월 MVP'로 선정됐다고 3일 발표했다.

맨쉽은 KBO 리그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전체 28표 가운데 18표(64.2%)를 얻어 5표에 그친 SK 와이번스 최정을 13표 차로 크게 따돌렸다.

롯데 자이언츠의 '돌아온 4번 타자' 이대호가 4표, KIA 타이거즈의 좌완 에이스 양현종이 1표를 받았다.

올 시즌 NC에 입단한 맨쉽은 3월 31일 마산 롯데와 개막전을 시작으로 지난달 30일 광주 KIA전까지 선발 등판한 6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챙겼다.

2014년 SK 소속 트래비스 밴와트의 5경기 5연승을 넘어 데뷔전 이후 최다 연속 선발등판 승리 기록을 세웠다.

맨쉽은 2일 현재 다승(6승) 1위, 탈삼진(35개) 공동 4위에 올라있다. 평균자책점은 1.69로 4위다.

4월 월간 MVP로 선정된 맨쉽은 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