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첫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 시 진드기 조심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 환자가 전남과 제주에서 올해 처음 발생함에 따라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남에 거주하는 여성 K(57)씨와 제주에 거주하는 여성 M(79)씨가 전날 각각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SFTS는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가 전파하는 감염병으로, 잠복기 이후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2013년 이후 환자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로, 지난해 19명이 사망했다.

K씨는 4월 11일 등산을 나섰다가 진드기에 물린 것을 확인했고 24일에 발열과 두통 등의 경미한 증상 이후 고열과 오한 등 증상이 심해져 응급실을 찾아 검사를 받았다.

M씨도 최근 고사리 채취 등 야외활동을 한 뒤 지난달 29일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졌으며 입원 중 고열, 혈소판 감소 등의 증세를 보였다.

SFTS는 아직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했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옷을 입고 소매나 바짓단을 여미며, 풀밭 위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아야 한다. 진드기 기피제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옷을 털어 세탁하고 목욕을 해야 한다.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거나 야외활동 뒤 2주 이내에 고열이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