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켄 그리피 주니어 아들, NFL 콜츠 구단과 계약

켄 그리피 주니어(왼쪽)와 아들 트레이(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켄 그리피 주니어(왼쪽)와 아들 트레이(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오른 켄 그리피 주니어(48)의 아들이 아버지와는 다른 프로 스포츠의 길을 걷는다.

미국 CBS 스포츠는 3일(한국시간) 그리피 주니어의 아들 트레이(23)가 미국프로풋볼(NFL)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와 입단 계약했다고 전했다.

미국 애리조나대를 졸업한 와이드 리시버인 트레이는 NFL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하고 한국프로야구로 따지면 육성 선수에 해당하는 비지명 자유계약선수(Undrafted Free Agent·UDFA)로 콜츠 구단과 손을 잡았다.

트레이는 애리조나대에서 터치다운 패스 6개를 포함해 79패스를 받아 1천241야드를 전진했다.

2014년 성적이 가장 좋았다. 당시 트레이는 31개의 패스를 받아 405야드를 전진했다. 2015년에는 애리조나대 역대 두 번째로 긴 95야드 터치다운 패스를 받았다.

콜츠 구단은 와이드 리시버를 추가로 영입할 필요가 없었지만 190㎝가 넘는 트레이의 신체조건에 깊은 인상을 받아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레이는 지난해 6월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의 24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트레이는 야구를 할 계획 자체가 없었고, 시애틀이 팀의 전설인 아버지를 기리기 위해 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24'는 그리피 주니어가 시애틀에서 달았던 등번호다.

그리피 주니어는 현역 시절 올스타에 13차례나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역대 홈런 순위에서 6위에 오른 그리피 주니어는 지난해 1월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의 투표에서 역대 최고 득표율인 99.3%(440표 중 437표)를 기록하며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