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린 읽는 건 선수 스스로 해야'…기술 발달에 골프계 우려

그린읽는 카밀로 비예가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린읽는 카밀로 비예가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거리측정기는 괜찮지만 그린까지 읽어주는 기계는 No."

골프계가 급격히 발달하는 과학기술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미국의 골프 전문매체 골프닷컴은 3일(한국시간) 세계 골프 규정을 정하는 영국 R&A와 미국골프협회(USGA)가 공동으로 그린을 읽어주는 기기의 사용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두 단체는 공동 성명을 통해 "그린을 읽는 선수의 능력은 퍼팅에 있어 아주 중요한 요소"라며 "골프는 선수들의 판단과 기술, 능력을 중요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두 단체는 "그린을 읽는 기계를 사용하는 골퍼들이 증가하는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R&A와 USGA는 조만간 그린을 읽는 기계의 사용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현행 규정상으로도 그린을 읽는 기계의 사용은 금지돼 있지만, 최근 골프 규정이 전반적으로 완화되는 추세인 만큼 좀 더 정확한 규정을 발표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앞서 R&A와 USGA는 선수들이 편하게 경기를 하도록 돕는다는 차원에서 거리측정기 사용은 허용한다는 대원칙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프로골프(PGA)도 2부 투어인 웹닷컴투어와 캐나다투어, 남미투어에서 거리측정기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키로 했다.

물론 PGA도 거리를 측정 이외에 코스의 경사나 바람의 방향·세기를 측정하는 것은 금지했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