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순익 4.9% 증가…아이폰 판매 예상 크게 못 미쳐

송고시간2017-05-03 08:40

"차기 아이폰 기대감 때문"…현금 보유 290조 원 넘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애플의 지난 분기 아이폰 판매가 기대치에 크게 못 미쳤지만, 순익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끝난 직후 밝힌 올해 2분기(지난 4월 1일까지 3개월간) 실적발표에서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한 110억 달러라고 밝혔다.

매출은 4.6% 증가한 529억달러였다.

하지만 지난 분기 아이폰 판매는 총 5천76만대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의 5천119만대에도 못 미칠 뿐 아니라, 전문가 예상치인 5천227만대에는 크게 미달하는 것이다.

판매 부진에 대한 실망감으로 애플 주가는 장 마감 후 2%가량 하락한 144.65달러에 거래됐다.

팀 쿡 CEO는 "아이폰 매출은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증가했다"면서 "중국에서는 달러 강세 등의 영향으로 14% 하락했다"고 밝혔다.

앱스토어의 매출은 40%가 증가해 사상 최대 분기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애플 뮤직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금 보유고는 지난 분기에 100억 달러가량 늘어난 2천568억 달러(290조4천억 원)이며, 이 가운데 93%가 해외에 있다고 밝혔다.

애플, 순익 4.9% 증가…아이폰 판매 예상 크게 못 미쳐 - 1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