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 인종차별행위 일파만파…보스턴, 볼티모어 존스에 거듭 사과

볼티모어 구심점 존스(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볼티모어 구심점 존스(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 팬들이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흑인 외야수 애덤 존스(32)에게 한 인종차별 행위를 두고 MLB 사무국이 강력 대응에 나섰다.

3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성명을 내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이번 사태를 규탄했고, 샘 케네디 보스턴 구단 사장은 팬들을 대표해 존스에게 거듭 사과했다.

존스는 전날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벌어진 보스턴과의 경기에서 12년 빅리거 생활 중 최악의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일간지 USA 투데이와 보스턴 글로브에 폭로했다.

보스턴 팬들이 자신에게 땅콩을 던지며 영어 단어 'N'으로 시작하는 흑인 비하 용어를 수차례 퍼부었다고 토로했다.

존스는 "다른 사람을 비하하려고 사람들이 이런 종류의 욕설에 의지하는 것이 참으로 불행하다"며 혀를 찼다. 존스는 30개 구단 개막전 로스터에 이름을 올린 62명의 흑인 선수 중 한 명이다.

보스턴 구단은 인종차별 공격에 가담한 취객 34명을 즉각 구장에서 내쫓았다.

존스는 이들을 "비겁한 겁쟁이"이라면서 이들에게 거액의 벌금을 물리고 야구장 영구 출입금지와 같은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태가 일파만파로 번지자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존스를 겨냥한 인종차별적인 발언과 행위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면서 어느 구장에서든 인종차별 행위를 한 관객은 즉각 쫓겨날 것이며 추가 제재를 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토니 클락 메이저리그 선수노조 대표도 "부끄럽고 용납할 수 없으며 불행한 짓"이라면서 "절대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케네디 보스턴 사장은 "용서할 수 없는 행위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면서 존스와 볼티모어 구단 선수단 전체에 재차 고개를 조아렸다.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마티 월시 보스턴 시장도 팬들의 무분별한 행위를 우려했다.

베이커 주지사는 트위터에서 "어젯밤 보스턴 팬들의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부끄러운 짓"이라면서 "매사추세츠 주와 보스턴의 가치와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월시 시장도 "인종을 차별하는 말과 행동은 보스턴 시와 펜웨이 파크 어디에서든 설 곳이 없다"면서 "우리는 (인종차별 인사들보다) 훨씬 나은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