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방석' 美대학풋볼 감독…앨라배마대 닉 세이번 올해 126억원

'황금알 낳는 거위' 대학풋볼…중계권료·티켓판매 '떼돈'
앨라배마대 풋볼팀 `크림슨 타이드' 감독 닉 세이번
앨라배마대 풋볼팀 `크림슨 타이드' 감독 닉 세이번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대학풋볼 앨라배마대 닉 세이번(61) 감독의 올해 총수입이 1천만 달러를 훨씬 웃돌 전망이다.

2일(현지시간) ESPN 등에 따르면 세이번 감독은 이날 대학이사회와 재계약 협상에서 3년간 계약을 연장하고, 올해 모두 1천112만5천 달러(약 126억 원)를 받기로 했다.

세이번 감독이 올해 거두게 될 총수입은 연봉 672만5천 달러와 전속 계약금 형식의 특별보너스 400만 달러, 시즌을 마쳤을 때 주는 성과보너스 40만 달러 등이다.

USA투데이는 지난 2006년 이후 미국 대학의 풋볼·농구팀 감독의 총수입을 추적한 결과 세이번 감독이 '수입왕'으로 올라섰다고 전했다.

연봉만 보면 대학풋볼 감독 중에서 미시간대 짐 하보 감독이 900만 달러(102억 원)로 가장 많다. 이어 세이번 감독이 672만5천 달러(76억 원), 오하이오주립대(OSU) 어번 마이어 감독이 600만 달러(68억 원) 순이다.

또 오클라호마대 봅 스툽스 감독과 플로리다주립대(FSU) 짐보 피셔 감독이 연봉순위 '톱-5'에 들어간다. 이들은 웬만한 프로팀 감독보다 훨씬 많은 보수를 받는 셈이다.

이처럼 대학풋볼팀 감독들이 백만장자인 것은 미국에서 대학풋볼이 '황금알을 낳는 거위'이기 때문이다.

美 대학풋볼 대항전
美 대학풋볼 대항전

미국에서 스포츠 인기는 프로풋볼(NFL)과 대학풋볼이 쌍벽을 이룬다. TV 풋볼 중계도 토요일 대학풋볼, 일요일 프로풋볼로 관행화됐다. 나란히 시청률 '대박'을 낳기 때문이다.

대학풋볼팀 매출은 티켓 판매수익과 방송중계권, 스포츠 후원금 등이다. 이 가운데 방송중계권이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한다.

지상파 방송 CBS와 스포츠 채널 ESPN이 대학 스포츠를 관장하는 전미대학체육협회(National Collegiate Athletic Association· NCAA)에 지불하는 중계권료는 수십억 달러에 이른다.

앞서 4번이나 전국 우승을 차지한 앨라배마대가 속한 서던 이스트 콘퍼런스(SEC)는 2008년 ESPN과 22억5천만 달러(2조5천448억 원), CBS와 8억2천500만 달러(9천331억 원)에 15년 중계권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클림슨·앨라배마·오하이오주립·워싱턴대 등 4개 팀의 평균 중계권 수익은 2014∼2015 회계연도를 기준으로 한 해 2천537만 달러(287억 원)에 달한다.

이들 대학이 거둬들인 연간 총수익은 오하이오주립대 1억6천720만 달러(1천891억 원), 앨라배마대 1억4천890만 달러(1천684억 원), 워싱턴대 1억350만 달러(1천171억 원), 클램슨대 8천350만 달러(944억 원) 순이다.

기부금이나 재정이 명문 사립대보다 훨씬 열악한 앨라배마대가 세이번 감독에게 높은 보수를 지급할 수 있는 이유이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