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고의 전통미인 '미스춘향 진'에 박지승 씨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우리나라 최고의 전통미인인 '미스춘향 진'에 박지승(21·전북 순창·전북대 무용학과) 씨가 선발됐다.

'미스춘향 진' 뽑힌 박지승
'미스춘향 진' 뽑힌 박지승

박 씨는 2일 오후 제87회 춘향제의 사전행사로 열린 춘향선발대회에서 뛰어난 미모와 무용 실력, 재치 있는 말솜씨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선이 고운 동양적인 얼굴이라는 평도 받았다.

그는 "춘향의 절개와 아름다움, 대한민국 최고의 전통축제인 춘향제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스춘향 선에는 이다현(22·경기·겐트대), 미에는 장이서(23·강원·장안대 졸), 정에는 윤유정(23·대구·계명대), 숙에는 장예슬(23·전남·여수화양고 졸), 현에는 한지윤(18·경기·발곡고)씨가 각각 뽑혔다.

미스춘향 수상자들
미스춘향 수상자들

우정상은 최민아(24·경기·동덕여대), 해외동포상은 오미나(24·중국길림성·연변대학예술학원), 미스춘향 이스타나항공상은 안은샘(23·서울·용인대), 미스춘향 전북은행상은 한가현(23·서울·서강대)씨에게 돌아갔다.

올해 미스춘향 선발대회에는 국내외에서 458명이 참가했다. 서류와 면접심사를 통과한 31명이 본선에서 경합을 벌였다.

춘향선발대회는 제27회 춘향제가 개최된 1957년부터 시작된 춘향제의 하이라이트로 그동안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배우 최란(1979년)·박지영(1988년)·오정해(1992년)·윤손하(1994년)와 같은 스타급 연예인들이 미스 춘향 출신이다. 근래 들어서는 탤런트 장신영(2001년)·김연아(2005년)·강예솔(2006년) 등이 뒤를 이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