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케냐에 농산물 씨앗 수출 수월해진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베트남과 케냐로의 농산물 씨앗(종자) 수출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국립종자원은 종자 수출 활성화 지원을 위해 베트남, 케냐와 각각 '식물품종보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종자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종자 브랜드가 해외에 진출하려면 품종등록 권리 확보가 필요한데, 국가별로 품종등록절차를 새롭게 거쳐야 하므로 등록 간소화가 필요하다는 점이 꾸준히 제기됐다.

특히 베트남의 경우 무·딸기 등의 국산 종자 수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케냐에서는 유럽·러시아로 수출되는 장미 품목 생산이 늘어 수출 거점 국가로 꼽힌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각국에서 시행된 신품종 재배심사 결과를 상대국에서도 인정해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해외 재배심사 단계를 거치지 않고 서류심사만으로 해당 국가 등록이 가능해진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2007년부터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품종보호 제도운용 및 기반구축을 위한 전반적인 심사방법을 전수해 왔기 때문에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업무협약 체결이 순조롭게 이루어졌다"며 "동남아, 아프리카 등 다른 주변국으로 시장을 개척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