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젊은 엄마 10명 중 9명 '작은 돌잔치' 선호

첫째 돌잔치 비용 평균 260만원…70%는 가족·지인 모두 초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어린 자녀를 키우는 기혼여성 10명 중 9명은 많은 사람을 초대하는 '큰 돌잔치'보다 가족끼리 소규모로 진행하는 '작은 돌잔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육아문화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임신 중이거나 만 9세 이하 자녀를 기르는 전국의 여성 1천202명을 대상으로 돌잔치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2%는 '작은 돌잔치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심층 면접에 응한 한 여성은 "돌잔치에 드는 비용 몇백만원을 아껴 가족끼리 여행을 떠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가족 간에 추억을 쌓아야지 남들에게 보여주는 행사는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젊은 세대는 틀에 박힌 형식을 추구하기보다는 여행이나 가족사진에 투자하는 등 의미를 쫓으려는 경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작은 돌잔치에 대한 선호도가 매우 높은 것은 '작은 결혼식'과는 달리 실제 실행에 있어 방해요인이 적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향후 돌잔치 문화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에서 첫째 자녀 돌잔치를 연 응답자들이 지출한 비용은 평균 260만원이었다.

400만원 이상 지출했다는 응답이 20%에 달한 가운데 300만∼400만원 미만 24%, 200만∼300만원 미만 25%, 100만∼200만원 미만 22%, 100만원 미만 10%로 나타났다.

돌잔치 장소는 돌잔치 전문점이 64%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는 식당 25%, 호텔 6%, 집 3% 등의 순이었다.

돌잔치에 친인척과 함께 지인까지 초대했다는 응답은 70%, 가까운 친척만 초대했다는 응답은 19%였다. 돌잔치 참석 인원은 평균 83명이었다.

돌잔치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57%가 '아이가 크면 기념이 될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22%는 '가족의 친목 도모를 위해서', 9%는 '조부모가 해야 한다고 해서', 8%는 '주변 사람들이 대부분 하니까', 2%는 '축하금 때문에'라고 답했다.

부모들은 첫째 자녀에 대해서는 대부분 돌잔치를 열고 주변 사람을 많이 초대했지만, 둘째나 셋째의 경우 돌잔치를 생략하거나 규모를 크게 줄이는 경향을 보였다.

돌잔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돌잔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