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文 세월호 인양 늦춰" 文측 "일부 공무원 선거개입"(종합)

언론보도에 국민의당 "사람이 해서는 안될 일…검찰 즉각 수사해야"
文측 "유가족에 다시 상처주는 일…법적 책임 묻겠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2일 해양수산부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눈치를 보고 세월호 인양을 일부러 늦췄을 가능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참담하다. 사람이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문 후보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세월호 인양계약 이후 실제 인양까지 왜 2년이나 걸렸는지 이제야 그 이유가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오늘 한 언론은 해수부 공무원이 '세월호 인양은 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것', '문 후보가 해수부에 수산 쪽 제2차관을 만들어주고 해경도 해수부에 집어넣기로 약속했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월호의 슬픔을 철저하게 선거에 이용하는 문 후보에게 국민을 위한 대통령을 기대할 수 없다"며 "일말의 양심이 있으면 지금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또 "국회가 청문회와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세월호 인양 거래의 어두운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천벽력같은 보도에 눈앞이 캄캄해진다. 너무 더러운 일"이라며 "그렇게 '세월호, 세월호' 하며 탄식하던 문재인이 어떻게 이런 일을 할 수 있느냐. 검찰의 즉각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내고 "문 후보 선대위는 2차관 신설을 약속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해양수산부 일부 공무원의 공작적 선거개입 시도를 강력 규탄하며 무책임한 보도 태도에 항의한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현 정부가 세월호 인양을 지연시키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후에야 인양했다는 것은 온 국민이 아는 사실"이라며 "문 후보가 조속한 선체 인양을 촉구해 왔다는 것은 누구보다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이 인정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근거로 '거짓뉴스'를 여과없이 보도한 것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및 미수습자 가족에게 다시 상처를 주는 행위"라며 "문 후보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물론이고 선거에 심대한 영향을 미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해수부는 거짓 주장을 한 공무원을 공개하라. 언론사와 해당 공무원에 대해서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해수부가 뒤늦게 세월호를 인양한 배경에 문 후보 측과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는 거래가 존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박지원 "文선대위 네거티브 문건 생산…검찰수사 촉구"
박지원 "文선대위 네거티브 문건 생산…검찰수사 촉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선대위가 호남과 영남 유권자를 분리하고, 특히 안철수 갑질·부패 프레임 공세를 강화하고 의혹 검증 지속 등 비공식 메시지를 SNS에 집중적으로 확산하라고 지시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2017.4.20
scoop@yna.co.kr
발언하는 문재인
발언하는 문재인(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역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5.1
andphotodo@yna.co.kr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2 2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