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식장서 접수 도와주는 척 봉투 '슬쩍'…축의금 절도 9범 구속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 강남 일대 결혼식장에서 주말마다 축의금을 슬쩍한 60대가 출소한 지 9개월 만에 다시 쇠고랑을 차게 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결혼식장에서 접수원 행세를 하며 축의금 봉투를 빼돌린 혐의(절도) 이모(66)씨를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3월 11일부터 지난달 22일 사이 주말마다 송파, 서초, 강동 일대 결혼식장 7곳을 다니며 축의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접수대 근처를 서성이다 하객에게 접근해 접수를 도와주겠다며 축의금을 건네받았다. 방명록을 대신 적어주고 나서는 빈 봉투에 담아 빼돌렸다.

이런 식으로 이씨가 빼돌린 축의금 봉투는 27개. 금액으로 따지면 378만원에 달했다.

지난해 7월 교도소에서 출소한 이씨는 사우나와 기원 등을 전전하며 노령연금으로 생계를 이어가다 범행을 저질렀다.

이씨가 축의금을 훔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에도 축의금을 훔친 혐의로 8차례나 처벌을 받았고 이번이 9번째 절도였다.

예식장서 접수 도와주는 척 봉투 '슬쩍'…축의금 절도 9범 구속 - 1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