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들이 가고 싶은 국내 여행지는

제주·강원·부산·서울 순으로 인기
국내여행에 돈 쓰겠다는 사람 늘어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로 국내 관광업계가 타격을 입은 가운데 국내여행에 더 많은 돈을 쓰겠다는 내국인들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제주도로 여행을 떠나겠다는 사람이 많았다.

5일 한국여행업협회가 컨슈머인사이트와 함께 성인남녀 6천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년 1분기 국내 관광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앞으로 1년 동안 지난 1년보다 국내여행에 돈을 더 쓰겠다(지출의향)는 사람이 41.3%로 조사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34.6%)보다 6.3% 포인트 오른 것이다.

여행업협회는 "여행비 지출의향은 꾸준한 상승세로 매 분기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지난해 4분기에는 불안한 정치·사회 분위기로 유지 수준에 그쳤지만, 올해 1분기에 다시 상승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3개월 이내에 국내여행을 갈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70.5%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9.5%포인트, 직전 분기보다는 7.8% 포인트 오른 것이다.

국내 여행지 중에는 제주도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

여행지 중에서 관심이 있는 곳(중복응답)에 대한 설문에서 '제주'를 선택한 사람은 61.4%였다. 그 뒤를 강원(52.1%), 부산(46.7%), 서울(28.7%)이 이었다.

황금연휴 맞아 제주 월정해변 찾은 관광객
황금연휴 맞아 제주 월정해변 찾은 관광객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황금연휴 시작인 4월 마지막 주말인 30일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변에서 관광객 등이 바다 정취를 즐기고 있다. 2017.4.30
koss@yna.co.kr

이런 결과를 반영하듯 최장 11일 동안 이어지는 이번 황금연휴에 제주도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연휴 기간 제주 롯데호텔 투숙객은 평상시보다 30% 이상 늘었다.

제주신라호텔도 만실을 기록하고 있으며 신라호텔의 비즈니스호텔 브랜드인 신라스테이 제주 역시 평상시보다 10~15% 이상 투숙객이 늘었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신라스테이의 경우 내국인 비율이 평소보다 훨씬 높은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