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0년 간호사 11만명 모자란다…의사도 1천800명 부족"

2030년엔 간호사 16만명 부족…정부 "의료인력 수급대책 조속 마련"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당장 3년 뒤인 2020년 우리나라의 간호인력 부족 규모가 11만명에 달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는 조속히 의료인력 수급 관리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 주요 보건의료인력 중장기 수급전망' 연구 결과에 따르면 3년 뒤인 2020년이면 간호사가 11만명 부족할 것으로 추산됐다. 2030년에는 부족 인력이 15만8천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의사와 약사도 2020년에 각각 1천800명, 7천명 모자라고, 2030년에는 부족한 숫자가 각각 7천600명, 1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반면 치과의사는 2020년 1천500명, 한의사는 1천명씩 과잉 공급 상태가 되고 2030년에 그 규모가 각각 3천명, 1천40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의료인력 1인당 환자 수(2012년 기준)가 그대로 유지된다는 가정에 따라 인력 수요와 공급을 예측해 얻은 수치다.

보고서는 신규 의료인력이 꾸준히 배출되는 데도 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한 것은 환자 안전과 감염 관리 기준 강화,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확대, 해외 환자 유치 증가 등으로 의료인력 수요가 증가한 것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한국의 의료인력 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OECD 회원국의 인구 1천명당 활동하는 의료 인력(2015년 기준.평균)은 의사 3.3명, 간호 인력 9.5명이다. 한국은 한의사를 포함해 의사 2.3명, 간호조무사를 포함한 간호 인력 6명에 그쳤다.

이번 보고서는 2019년 나올 정기 의료인력 수급 추계 연구의 중간보고서로, 직종별 평균 근무 일수 차이나 지역·의료기관 간 분포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

보건복지부는 적정 규모의 의료인력이 현장에 충원될 수 있도록 신규 인력 배출 규모를 늘리고 유휴 인력 재고용을 추진하며 경력 단절을 방지하는 등 보건의료인력 중장기 수급 관리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봉사와 희생…촛불 밝힌 예비 간호사들
봉사와 희생…촛불 밝힌 예비 간호사들(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 을지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이 20일 대전 캠퍼스에서 열린 나이팅게일 선서식에 참석해 봉사와 희생의 삶을 산 나이팅게일 여사의 정신을 되새기며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7.4.20
youngs@yna.co.kr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