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도, 청년 귀어인 위해 양식어장 709㏊ 확보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가 청년(15∼39세) 귀어인 지원 어장을 별도로 확보해 귀어를 유도하기로 했다.

전남도는 최근 청년 귀어가의 어업 기반 마련을 지원하려고 청년 귀어가 어장 709㏊를 새로 승인하는 등 올해 어장개발 계획을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민의 어촌 정착을 위해서는 양식어장 확보가 선행돼야 하지만 기존 어업인과 어장 확보 신경전은 외부인의 어촌 진입에 큰 장벽이 돼왔다.

전남도는 이런 현실을 반영해 어장개발 계획에 고흥, 무안군 청년 귀어인 지원 어장 10건을 승인했다.

품목별로는 김 7건·589㏊, 미역 3건·120㏊로 귀어를 바라는 청년들의 진입 문턱을 낮출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

김 양식장
김 양식장[강진군 제공=연합뉴스]

내년까지 적용될 전남의 어장 승인 총 규모는 677건, 2만4천230㏊다.

전남도는 과잉 생산이 우려되는 전복은 신규 어장개발을 억제하고 수요가 늘어난 해조류 어장은 5% 범위에서 확대하기로 했다.

갯벌 굴, 가리비 등 새로운 소득원 개발을 위한 신규 어장도 늘렸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구체적 어장 관리 주체·방법 등을 협의해, 귀어가에 대한 어장 지원 계획을 세운 시·군에는 하반기에도 어업면허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남 양식어장은 전국(15만3천902㏊)의 74%가량인 11만3천928㏊로 생산량 기준으로는 전국의 52%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3년 동안 343가구가 전남에 귀어해 전국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됐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