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 하이브리드, 최단기간 연 1만대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카(플러그인하이브리드 포함)가 올해 국내에서 역대 최단 기간 1만대 돌파 기록을 달성했다.

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5일 올해 하이브리드카 판매 1만대를 넘어섰다.

3월까지 국내에서 9천502대의 하이브리드카를 판매한 현대·기아차는 4월 들어 5일까지 588대를 추가해 1만대를 돌파하는데 성공했다.

지난 몇년간 1~3월 현대·기아차 하이브리드카 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2013년 5천615대, 2014년 8천96대, 2015년 7천338대, 2016년 7천937대 수준이었다. 올해 들어 판매량이 상당히 늘어난 것이다.

1만대 돌파에 성공한 뒤 판매량은 더욱 증가하고 있다. 4월 한 달 간 4천611대의 하이브리드카를 팔았으며 1~4월 누적 판매 대수는 1만4천113대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가 가장 많은 6천378대가 팔렸다. K7 하이브리드(2천615대), 그랜저 하이브리드(구형 포함, 1천654대), 아이오닉(1천343대), 쏘나타 하이브리드(1천281대) 등이 뒤를 이었다.

니로는 국내 소형 SUV 가운데 가장 높은 19.5㎞/ℓ(16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갖췄다. 국내 소형차 SUV의 대표브랜드인 쌍용차 티볼리보다 103만원 가량 비싸지만 연간 1만5천㎞를 달릴 경우 해마다 82만원의 유류비를 절약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니로는 연비가 높기 때문에 유류비 절감을 통해 차량 구매에 투입한 비용을 빨리 회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하이브리드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은 3.5%다. 일본(17.1%), 노르웨이(8.7%)에 이어 글로벌 3위 규모다.

국내 하이브리드카 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99%가량으로 절대적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조만간 니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도 추가해 친환경차 라인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니로. [현대·기아차 제공=연합뉴스]
니로. [현대·기아차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