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늘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전국서 봉축법요식 봉행

부처님 오신날을 앞둔 조계사의 동자승들[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처님 오신날을 앞둔 조계사의 동자승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인 3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를 비롯해 전국 2만여 개 사찰에서 봉축 법요식이 일제히 봉행된다.

이날 오전 10시 조계사에서 열리는 법요식은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과 자승 스님을 비롯해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감 스님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법요식은 도량을 깨끗이 하는 도량결계의식으로 시작해 향·등·꽃·과일·차·쌀 등 6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앞에 올리는 육법공양,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 의식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 '불자 대상' 시상과 자승 스님의 봉축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봉축메시지, 진제 스님의 법어 등이 이어진다.

자승 스님은 미리 배포한 봉축사에서 "모든 존재가 본래 자유롭고 평등한 불성(佛性)의 소유자이며, 모두가 존귀하고 스스로 온전하여 소중한 존재"라며 "시비분별을 멈추면 본래부터 완전한 자성이 모습을 드러내고, 자성이 청정한 줄 알게 되면 순간순간 대하는 온 중생을 부처로서 마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본래 면목을 드러내니 누구 하나 주인공 아님이 없다. '차별 없는 세상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이치를 바로 알면 지혜와 자비의 길이 열린다"고 설명했다.

조계종은 또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자는 뜻에서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성소수자, 이주노동자 등을 법요식에 초청했다.

이번 법요식에는 세월호 희생자인 기간제 교사 김초원 씨의 아버지 김성욱 씨, 미수습자 조은화·허다윤 양의 어머니인 이금희·박은미 씨가 참석해 헌화할 예정이다.

또 성적지향성별정체성법정책연구회 이승현 씨와 이주노동조합위원장 우다야 라이 씨,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대표 자캐오 신부, 장기해고노동자인 콜드콜택의 임재춘·김경봉 씨도 헌화에 참여한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