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람잡는 독성 외래종 말벌…기장군 "여왕벌 잡아 퇴치"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등검은말벌은 공격성이 강해 먹잇감으로 꿀벌을 잡아먹는 외래종 말벌이다.

검은말벌
검은말벌[기장군 제공]

2003년 부산에서 처음 발견됐고 천적이 없어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다.

독성이 일반 말벌보다 15배 이상 강해 사람이 쏘였을 때는 자칫 목숨까지 잃을 수 있다.

최근에는 아파트와 도심까지 파고들어 말벌집을 짓고 있다.

부산 기장군농업기술센터가 꿀벌을 잡아먹고 사람에게 치명적인 독을 품은 '등검은말벌' 피해 예방사업에 나섰다.

기장군농업기술센터는 등검은말벌 확산을 방지하고 양봉 농가와 시민 피해를 예방하고자 등검은말벌 유인 포살 방제기술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등검은말벌 포획기 설치
등검은말벌 포획기 설치[기장군 제공]

최근 기장 양봉연구회원을 상대로 등검은말벌 유인 포살 방제기술을 전수하고 양봉장에 360여 개 등검은말벌 포획기를 설치했다.

기장군농업기술센터는 "3∼5월 봄철 등검은말벌이 본격적으로 무리를 형성하기 전에 여왕벌이 단독으로 활동하는 특성이 있다"며 "여왕벌 한 마리를 잡으면 벌집 하나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어 이 시기에 여왕벌을 포획하면 가을철 수천 마리의 말벌을 퇴치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장군농업기술센터는 등검은말벌 유인 포살 방제기술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자 기장군 양봉장 전역으로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