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 1분기 실적발표 3곳 중 1곳은 '깜짝실적'

"기업 이익 상승세 꾸준하다는 방증"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지난달까지 올해 1분기(1∼3월) 실적을 발표한 기업 10곳 가운데 절반 이상이 시장의 평균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특히 10% 이상 기대치를 넘어서는 '깜짝 실적'을 발표한 기업도 3곳 중 1곳 이상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의 이익 개선세가 꾸준하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4월말까지 1분기 실적(연결 재무제표 잠정 영업이익)을 발표한 기업은 모두 90곳이다. 이중 3분의 2에 가까운 59곳(65.6%)이 평균 전망치보다 좋은 성적표를 내놨다.

특히 전망치보다 10% 이상 높은 '깜짝' 실적을 발표한 기업이 32곳(35.6%)에 달했다.

한미약품[128940]은 증권사 전망치(121억원)보다 159.9%나 많은 314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했다. 증권사들은 다국적제약사 사노피와의 계약 변경에 따른 기술료 감소분을 크게 반영했으나, 한미약품은 고혈압 치료제와 고지혈증 치료제 등이 국내에서 안정적으로 성장해 기대 이상의 실적을 발표했다.

또 현대중공업[009540]은 세계적인 조선업 침체에도 증권사 전망치인 3천563억원보다 73.6% 많은 6천187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 5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LG전자[066570]는 전망치 대비 56.9% 많은 9천215억원을, 현대로템[064350]도 전망보다 56.2% 많은 348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했다.

주가 상승을 이끄는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005930]도 영업이익 전망치는 9조3천702억원이었으나, 이보다 5.6% 많은 9조8천984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해 증시 참여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코스피200 구성 종목에서도 3곳 중 2곳 정도는 시장 전망치보다 높은 실적을 내고 있다"며 "작년 1분기에는 이 비율이 약 절반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이는 기업들의 이익성장 추세가 예상하지 못한 외부 요인에 의해 급제동이 걸리는 일 없이 꾸준하게 계속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