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스텔스 구축함 줌월트 전력화 작업에 잰걸음

탑재 시스템과 화기 연동 작업 진행…실탄사격 가능하도록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 해군이 보유한 줌월트급 최신예 스텔스 구축함의 전력화 작업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군사 전문매체 더 내셔널 인터레스트(TNI)에 따르면 미 해군은 지난해 5월 인수한 1호함 줌월트(DDG-1000)를 대상으로 탑재한 주요 시스템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SM2, SM3, SM6 함대공 미사일, 수직 발사 대잠로켓(ASROC), 155㎜ 스마트 함포 등 보유 화기를 연동하는 작업을 준비 중이다.

미 해군이 방산업체 레이시언에 위탁해 진행하는 이 작업은 줌월트함이 미사일과 함포의 실탄사격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이다.

'통합함정연산환경'(TSCE)로 불리는 신형 시스템에 대한 성능개량작업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줌월트함은 지상과 해상 표적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고 미 해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미 해군은 또 배수량 1만6천t급의 이 스텔스 구축함이 레이더, 소나, 함포 등 여러 기능이 연결돼 통합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 스텔스 구축함 줌월트에 장착된 155㎜ 주포[위키미디어 제공]
미 스텔스 구축함 줌월트에 장착된 155㎜ 주포[위키미디어 제공]

미국은 애초 32척의 줌월트급 구축함을 건조할 계획이었으나, 척당 건조 비용이 44억 달러(약 5조 원)로 가격 시비에 휘말리자 이를 세 척으로 줄였다. 이 스텔스 구축함은 기존 구축함 중에서 최대인 알레이 버크급 이지스 구축함(만재배수량 9천t)보다 30m 더 길고, 높이도 32m나 된다.

특히 이 구축함은 장거리 표적에 '엑스칼리버(Excalibur) 155㎜ 스마트 포탄을 발사할 수 있는 함포체계(AGS), 57㎜ 함포, SM-6 함대공미사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등을 갖췄다. 또 MH-60 중형 헬리콥터와 드론(무인기) 이착륙도 가능하다.

크기가 웬만한 중순양함과 맞먹지만, 시속 최고 30노트(55.5㎞)를 자랑하는 줌왈트함은 광역수색레이더와 사격통제레이더를 탑재하고 있다.

미 해군 스텔스 구축함 줌월트 1호 함[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 해군 스텔스 구축함 줌월트 1호 함[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에 따라 소형 어선으로 표시될 정도로 스텔스 능력을 갖춰 레이더와 소나(음파탐지기)에도 탐지도 어렵다. 반면 첨단 시스템 덕택에 승조원은 기존함보다 훨씬 적은 150명가량밖에 되지 않는다

내년 중에 취역할 2호함 마이클 몬수르 함(DDG-1001)은 75%의 공정률 보이며, 3호함 린든 B 존슨 함(DDG-1002)도 건조되기 시작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미 싱크탱크인 전략예산평가센터(CSBA)는 3월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세 척의 줌월트급 구축함을 한국에 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CSBA는 미래형 미 해군 조직과 관련한 138쪽 분량의 연구 보고서에서 현재 모항으로 지정된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진해 등 한국의 군항으로 전진 배치하는 것이 북한 연안에 대한 타격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