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원천봉쇄" 경기도 200억 투입 '선진방역형 농장' 도입

대규모 산란계농장 10곳 시범운영…사육면적 늘리고 첨단방역 시스템 갖춰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AI(조류인플루엔자)를 막기 위해 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을 도입한다.

도는 AI 피해를 본 10만 마리 이상 대규모 산란계농장 10곳을 선정해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 개념도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 개념도

도는 이를 위해 60억원의 사업비를 추경예산안에 반영했으며 시·군비 60억원, 농가 자부담 80억원 등 모두 200억원을 10개 농장에 20억원씩 투입할 계획이다.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은 동물복지시설로 건강사육 생태를 조성하면서 AI 등 질병 유입을 방지하는 시스템을 갖춘 농장이다.

동물복지를 위해 1마리당 0.050㎡인 사육면적을 0.075㎡ 이상으로 늘리고 온도·습도·악취·출입자·환기 종합관리시스템, 환경모니터링시스템, 축분발효건조기 등을 구축하게 된다.

또 밀폐형 출입차량세척·소독시설, 축사외부 이동형 소독방제시설, 폐사가축처리기, 적외선CCTV, 설치류·조류차단시설 등을 설치해 방역시스템을 개선한다.

도 관계자는 "지난달 14일자로 도내 이동제한이 모두 해제됨에 따라 재입식 전에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을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현재 신청을 받고 있는데 시·군과 농가 모두 호응이 좋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계농가 경쟁력 확보를 위해 규모화를 중시했는데 이에 따라 매년 대규모 농가에서 AI가 발생해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며 "대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한 선진방역형 동물복지농장이 농가와 양계산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AI 발생으로 경기지역 산란계농장 116곳에서 1천222만마리를 살처분했으며 이 가운데 10만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대규모 농장 39곳이 80%인 982만마리(80%)를 차지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8: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