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이 강한 '3D 낸드' 비중 3분기에 50% 넘는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이 강한 3D(3차원) 낸드플래시(NAND Flash) 반도체가 3분기에 전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대세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반도체로,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의 주변장치에 주로 쓰인다. 3D 낸드는 평면(2D) 낸드의 회로를 수직으로 세운 것이다. 그만큼 성능과 용량이 향상된다.

5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전체 낸드 시장에서 차지하는 3D 낸드의 비중은 올해 3분기에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마이크론 등이 올해 2분기부터 64단 3D 낸드를 양산하기 시작하고 3분기에는 SK하이닉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72단 3D 낸드를 시장에 내놓는 등 차세대 3D 낸드가 본격적으로 출하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반적인 낸드 공급은 올해 내내 빠듯할 것이라고 D램익스체인지는 내다봤다.

애플이 하반기에 차기작인 아이폰8의 출시에 대비해 부품을 축적하고 있는 데다 차세대 저장장치인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관련 업체의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그 이유로 꼽았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점유율 37.1%로 1위를 차지했고, SK하이닉스(9.6%)는 도시바(18.3%), 웨스턴디지털(17.7%), 마이크론(10.6%)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가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도시바 메모리를 인수하면 낸드 분야에서 2위로 뛰어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72단 3D 낸드플래시
SK하이닉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72단 3D 낸드플래시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