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고고도무인정찰기 일본에 전진배치…北 감시 강화

송고시간2017-05-02 11:44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국 공군이 북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괌에 있던 고고도 무인정찰기를 일본의 미군기지로 전진 배치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2일 보도했다.

미 공군은 지난 1일 밤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1기를 일본 도쿄(東京)에 있는 미군의 요코타(橫田)기지에 배치했다.

미 공군은 괌의 태풍 시즌을 피해 10월까지 글로벌호크 5기를 요코타 기지에서 운용할 계획이다. 나머지 4기도 조만간 요코타 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태풍을 피하겠다는 게 명분이지만, 미군이 글로벌호크를 일본에 보낸 것은 북한의 경계감시 강화를 위한 것일 수 있다고 방위성 관계자는 밝혔다.

글로벌호크는 원격조정으로 민간기보다 높은 고도 1만5천m 이상을 비행하며 화상과 전자정보를 수집한다.

글로벌호크는 앞서 2014년과 2015년에도 괌의 태풍 시즌을 피하기 위해 일본 아오모리(靑森)현 미군 미사와(三澤)기지에 일시적으로 배치된 바 있다. 이번에는 미사와기지의 활주로 공사 때문에 요코타 기지를 이용하기로 했다.

글로벌호크는 공격력은 없는 정찰기로, 일본 방위성은 미사와기지에 2019년부터 순차적으로 글로벌호크 3기를 배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미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
미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

[미국 국방부 제공]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