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의원 3명 전원 탈당…바른정당 경남서 와해 위기

송고시간2017-05-02 11:44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국회의원 13명이 2일 집단 탈당하면서 경남지역에서도 바른정당이 와해 위기를 맞았다.

이날 탈당 국회의원 중에는 바른정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맡은 김재경(진주을) 의원을 비롯해 이군현(통영·고성), 여상규(사천·남해·하동) 의원 등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을 탈당했던 도내 지역구 의원 3명이 모두 포함됐다.

바른정당 13명, '집단탈당''한국당 복당''홍준표 지지'
바른정당 13명, '집단탈당''한국당 복당''홍준표 지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바른정당 홍문표 의원(가운데) 등 비유승민계 의원 13명이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집단 탈당,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으로의 복당과 한국당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당초 14명이 이날 탈당하려고 했으나 정운천 의원은 3일 후에 지구당에서 탈당을 선언하기로 했다고 홍문표 의원이 전했다. 왼쪽부터 박성중, 여상규, 박순자, 이군현, 홍문표, 김재경, 김성태, 황영철, 이진복, 권성동, 장제원. 2017.5.2
scoop@yna.co.kr

이로써 도내에서는 바른정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이 한 명도 없는 상태다.

도당 위원장이 탈당하면서 직무대리 체제로 가야 할 상황이다.

현역 국회의원들 탈당으로 도내 지방의원들 탈당도 잇따를 전망이다.

이미 지난달 27일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김해지역 광역·기초의원 7명이 탈당해 한국당 입당과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도의원 4명이 탈당함으로써 현재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은 기존 13명에서 9명으로 줄어들었다.

9명의 도의원 중 상당수도 탈당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회 바른정당 원내대표인 김부영 의원은 "도당 위원장마저 탈당한 상태에서 바른정당은 사실상 끝난 것 같다"며 "9명의 바른정당 도의원 중 2명 정도만 빼고 나머지 도의원도 탈당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새롭고 깨끗하고 따뜻한 보수가 되려고 옛 새누리당을 탈당해 대통령 후보를 뽑았으면 지지율 1%가 나오더라도 국민으로부터 평가받아야 하는 것이 옳다"며 "이러한 모습 때문에 국민이 정치인을 싫어하고 짜증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처럼 바른정당 도의원이 집단 탈당하면 바른정당이 도의회에서 확보했던 원내 교섭단체 지위도 잃게 된다.

바른정당 잔류 도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기존 야권 정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바른정당은 일단 대선일까지 기본 선거운동에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바른정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힘이 빠지지만 주어진 상황에서 도당 역할을 다할 것이다"며 "도당 위원장 자리는 공석이 됐지만, 지역위원장 등이 직무대리 문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