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 내려준 뒤 통학용 승합차서 불 '큰일 날뻔'

송고시간2017-05-02 11:42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일 오전 7시 48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도로를 달리던 이스타나 승합차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운전기사 유모(77) 씨는 연기가 발생하자 차량을 갓길에 세운 뒤 대피했다. 불은 차량과 인근 가로수 1그루를 태운 뒤 1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해당 승합차가 인근 고등학교 학생들이 사적으로 운임을 내고 이용하는 통학차량으로 학생들을 내려주고 오는 길에 불이 났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19년 된 해당 차량의 노후화나 정비 불량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 사상경찰서 제공 = 연합뉴스]
[부산 사상경찰서 제공 = 연합뉴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