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부터 여론조사 '블랙아웃'…'깜깜이 선거' 대응 부심

송고시간2017-05-02 11:57

文 "국정농단세력 심상찮아" 洪 "정책 드라이브" 安 "안철수다움으로 승부",

劉 "여론조사 연연않는다" 沈 "허위비방 대응팀 조직"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강건택 김동호 박수윤 최평천 기자 = '5·9 장미대선'을 약 일주일 앞두고 여론조사 결과 발표가 금지되는 '깜깜이 선거국면'으로 접어든다.

공직선거법상 3일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는 공표가 금지됨에 따라 후보들(기호순)은 누가 앞서거나 뒤처졌는지 알 수 없는 안갯속 레이스를 펼쳐야 해 각 후보 선대위는 막판 전략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또 각 후보 진영은 '암흑의 6일' 동안 허위 여론조사 등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며 막판 판세를 뒤흔들 수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대응책도 내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좀처럼 선두를 놓친 적이 없지만, 투표일까지 튀어나올 수 있는 모든 변수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지지층 이탈을 막는 데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깜깜이 국면'에는 지지층에 균열이 생겨도 쉽사리 여론 파악을 할 수 없는 데다, 일주일도 안 되는 기간 동안 이를 만회하기도 어렵다는 점에서 끝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겠다는 태세다.

특히 최근 들어 보수 진영의 결집 움직임에 경계감을 나타내며 분위기를 다잡고 있다.

전병헌 전략본부장은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바른정당 의원들의 탈당 움직임을 비롯해 국정농단 세력 부활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면서 "최대한 긴장을 유지하면서 지지자들이 이완되거나 흩어지지 않도록 결집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선도 중요하지만, 얼마만큼의 지지로 정권교체를 이루는지도 더 중요하다"면서 "투표 하루 전인 8일까지 '내 삶을 바꾸는 정책' 시리즈를 계속 발표하며 구체적인 비전을 지속해서 제시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문 후보 측은 가짜뉴스에 대한 선제 대응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전 본부장은 "자유한국당 홍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역전했다는 여론조사가 가짜뉴스로 판명 나지 않았나. 그런 것에 대한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측은 남은 기간 정책공약 알리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문재인-안철수 양강구도'에서 주목받지 못했던 공약들을 다시 알려 정책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것이다.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김선동 종합상황실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인프라 재건을 위한 뉴딜플랜이나 담뱃값 인하, 유류세 인하, 보훈 공약 등의 정책 시리즈를 통해 홍준표의 집권 비전을 선명히 알리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막판 집중유세를 통해 '홍풍(洪風)' 확산에 나서 상승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홍 후보의 발목을 잡을 개인 문제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신경 쓰지 않고 자신만의 유세에 집중하겠다는 생각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의 홍 후보 지지 등과 관련, 기존 '양 극단의 정치' 부활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안 후보는 과거의 '대결 정치'에서 벗어나 미래와 통합의 기치를 내건 '안철수다움'으로 끝까지 승부를 건다면 국민도 호응할 것이라고 보고 총력전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여의도 캠프에는 최소 인원만 남기고 모든 의원을 지역구나 험지로 하방(下放)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안 후보 측은 풍부한 콘텐츠가 정쟁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다고 판단, 정책공약을 집중 홍보해 '경제를 살릴 후보'라는 점을 부각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가짜뉴스에는 단호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홍 후보 선대위가 가짜 여론조사 결과를 퍼뜨려 검찰에 고발조치된 것을 겨냥, "무슨 낯으로 대선 후보라고 하느냐"며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선거기간 내내 여론조사과 현장 민심과는 많이 다르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따라 그동안 여론조사에 크게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유 후보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와 상관없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5월 9일 유권자들의 최종 판단을 받겠다는 전략이다. 유 후보 측은 "유승민의 상대는 유승민"이라고 밝혔다. 이는 여러 여건이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측은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는 3일부터 왜곡된 민심이 전달되지 않도록 여론의 흐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심 후보 측은 가짜 여론조사가 인터넷에 퍼지고 허위 비방이 늘 수 있다고 판단해 최근 SNS 대응팀인 '클린센터'를 조직해 적극적인 대처에 나섰다.

심 후보 측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큰 정당들이 사표 심리를 자극하는 등의 언론플레이를 할 수 있는 만큼 현명한 유권자들이 소신투표를 할 수 있도록 홍보할 것"이라며 "SNS에서 국민과 직접적인 소통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미대선 '깜깜이 선거국면'으로 (PG)
장미대선 '깜깜이 선거국면'으로 (PG)

[제작 조혜인]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