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10억불 내라" 트럼프발언 활용 '사드반대' 분위기 부각

송고시간2017-05-02 11:44

중국 외교부, 한국 사드 장비 배치 반발 (PG)
중국 외교부, 한국 사드 장비 배치 반발 (PG)

[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매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촉발된 한국과 미국 간의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비용 논란을 연일 부각하며 사드 반대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중국 관영 CCTV는 2일 오전 톱뉴스로 경북 성주에 배치된 주한미군의 사드가 가동 준비를 마쳤다는 내용을 전하면서 사드 비용을 문제를 놓고 한·미 간 갈등이 커지고 한국 내 사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CCTV는 취재기자와 전화 연결을 통해 한국 내 사드 비용 논란을 소개한 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9일 밤(현지시간) 사드 관련 통화를 한 이후 내놓은 설명이 각각 달랐다고 꼬집었다.

이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에 사드 비용 10억 달러 부담 취지의 발언이후 한국 내 사드 배치에 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있다면서 반대시위 장면을 부각해 보여줬다.

관영 신화통신도 '사드 비용 분담 논쟁 속에 한국 내 사드 반대가 지속하고 있다'는 제목으로 집중 분석기사를 송고했다.

신화통신은 주민들이 경찰 버스의 성주 골프장 진입을 저지하는 등 반발이 거세다면서 김관진 실장과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의 사드 관련 통화후 다른 해석과 대선 주자들의 사드 비용에 대한 입장도 소개했다.

중국 정부는 한국에 사드 장비가 전격적으로 배치되자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주한미군 사드 배치에 대해 "중국 측은 미국과 한국이 지역 균형에 긴장을 고조시키고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사드 배치를 취소하고 관련 설비 철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양위쥔(楊宇軍)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월례브리핑에서 "한국에서 사드 배치는 이런 노력과 상반되게 지역의 전략적 균형과 안정을 해치게 될 것"이라면서 "신형 무기·장비를 이용한 훈련을 통해 국가 안전과 지역 안정을 보위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