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문길 "일본서 고려인 머리무덤 추정 '수총' 발견"

송고시간2017-05-02 11:07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원나라 요구로 일본 정벌에 나섰던 고려군의 머리 무덤으로 추정되는 '수총'(首塚)이 일본에서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일문화연구소 김문길 소장은 일본 후쿠오카현 이토시마의 한 야산에서 고려인의 머리 무덤을 찾았다고 2일 밝혔다.

김 소장은 일본 이토군이 1881년 작성한 '이토시마 지리지'라는 문헌에서 "고래사(高來寺)는 1278년 몽골 민족이 침입할 때 고려인의 머리를 베고 절을 짓고 공양한 곳"이라고 적힌 문구를 보고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현장을 찾았다.

이토시마 지리지
이토시마 지리지

김 소장은 고래사가 현재는 터만 남아 있는 상태였지만 인근에서 머리 무덤인 '수총'은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곳 마을 주민들은 수총에 있는 인물을 고려장군과 병사들로 기억하고 매년 제사를 지내고 있다는 사실도 김 소장은 확인했다.

김 소장은 "마을 주민들은 고려장수의 이름을 김방경(金方慶)으로 기억하고 있지만 이는 논란이 있는 부분"이라면서 "김 장군이 여몽연합군 종군장으로 일본에 2차례 출정한 기록은 있지만, 사망은 그 이후에 한 것으로 알려지고 현재 안동에 묘소가 있다"고 전했다.

머리무덤 '수총' [김문길 소장 제공 = 연합뉴스]
머리무덤 '수총' [김문길 소장 제공 = 연합뉴스]

김 소장은 "여몽연합군의 원정은 일본 태풍 때문에 실패했는데 일본은 그 이후부터 가미카제(神風)를 찬양해 왔다"면서 "가미카제로 인한 전공을 부풀리기 위해 일반 병사의 무덤을 고려 장수의 무덤으로 와전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에서 고려인의 머리 무덤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관계사를 40년간 연구해온 김 소장은 고문헌을 토대로 일본에 있는 조선인의 귀무덤과 코무덤 5곳을 발견해 주목받은 바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