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관위 '文비방 가짜뉴스' 유포 제천시의장 본격조사

송고시간2017-05-02 11:04

문재인·안철수 원색 비난 글 SNS에 수 차례 올려

군청 사무실 돌며 선거운동한 단양군의원들도 조사

(청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는 2일 제천시의회 김정문 의장과 일부 단양군 의원의 불법 선거운동 논란과 관련해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충북도 선관위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 선관위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도 선관위는 이날 김 의장을 면담해 사실과 다르거나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이른바 '가짜뉴스'를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로 유포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김 의장은 "직접 쓴 게 아니라 공유 받은 것을 단순히 퍼 날랐을 뿐이다. 다른 글을 올리려고 했는데 실수로 잘못 올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그러나 김 의장이 주변에 "해당 글이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고 올렸다"고 말했다는 첩보를 확보해 고의성 여부를 확인 중이다.

김 의장은 지난 1일 SNS에 '비자금 폭로 기자회견 동영상'이라는 내용을 올리는 등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

선관위는 단양군의회 일부 의원들이 단양군청 각 부서를 돌며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선관위는 단양군의원과 단양군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당시 정황을 확인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화면 등 관련 증거 확보에도 나섰다.

일부 단양군의원들은 선거운동 복장으로 단양군 각 부서를 방문해 손가락으로 특정 후보의 기호를 상징하는 표시를 만들어 내보이는 등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 선관위 관계자는 "지역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큰 논란이 일고 있는 만큼 최대한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행위의 빈도, 목적 등을 면밀히 검토해 불법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