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산 백합→국내산 '둔갑'…관공서 속이고 5억 챙겨

송고시간2017-05-02 10:57

국내산 백합으로 '눈속임'·입찰 담합도…해경 "수사 확대"

(부안=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중국산 백합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관공서에 납품하고 수억원을 챙긴 일당이 해경에 붙잡혔다.

부안해양경비안전서는 사기 등 혐의로 조개류 납품업자 김모(6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사업을 낙찰받기 위해 김씨와 담합한 박모(68)씨 등 3명은 입찰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중국산 백합 껍데기.
중국산 백합 껍데기.

김씨는 2016년부터 1년 동안 전남 신안군과 한빛원자력발전소가 발주한 '어민 소득 증대' 사업을 낙찰받아 국내산 백합 대신 중국산 백합 12t가량을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입찰을 담합하고 중국산 백합을 관공서에 넘겨 챙긴 부당이득은 5억원에 달한다.

신안군 등은 어민 소득을 높이고 수산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고소득형 조개로 분류되는 백합을 갯벌에 뿌리는 사업을 진행했다.

두 기관은 전북 군산의 마을어장에서 자연 성장한 5㎝ 이상의 백합을 김씨에게 납품받기로 했다.

하지만 김씨는 수입업자로부터 중국산 백합을 대량으로 사들인 뒤 허위로 작성한 물품구매계약서를 관공서에 보냈다.

국립수산과학원의 방류수산물 전염병 검사는 국내산 백합을 제출하는 수법으로 통과했다.

앞서 김씨는 사업자 선정을 위한 최저가 입찰에서 박씨 등 3명이 높은 가격을 제시하면 자신이 약간 낮은 가격을 불러 낙찰받는 방식으로 입찰을 담합하기도 했다.

해경은 이들이 이전부터 범행을 공모해 중국산 백합을 관공서에 납품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비슷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며 "해양환경과 국민 먹거리를 위협하는 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