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봉사하고 돈도 벌고'…사회공헌활동 참여 노인 증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퇴직 후 자신이 가진 재능을 기부하며 보람도 찾고 돈도 버는 사회공헌활동 참여 노인이 늘고 있다.

어르신 밴드의 재능 기부 콘서트
어르신 밴드의 재능 기부 콘서트[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직에서 물러난 뒤 무료하게 지내던 김모(75)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원의 한 노인회에 소속돼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숲 생태해설가로 활동 중이다.

처음에는 나무와 숲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아이들이 해설을 듣고 나서 숲에 대해 호기심과 관심이 높아진 것을 보면 뿌듯함을 느낀다는 김씨는 재능기부도 하며 일자리를 갖게 된 것에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

3일 수원시자원봉사센터에 따르면 사회공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가운데 김씨 같은 70∼80대 노인이 2016년 117명에서 올해 126명으로 늘었다.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은 전문지식과 실무 경력을 가진 장년 퇴직자가 비영리단체·사회적기업 등에서 사회공헌을 할 수 있도록 노동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예산은 60억원이다.

월 80시간·연간 480시간 이내로 활동하면 교통비와 식비 등 명목으로 활동비를 지급한다. 보통 월 40∼60시간 활동하는 경우 22만 원에서 34만 원을 받을 수 있다.

봉사도 하고 돈도 벌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베이비부머와 70∼80대 노인 참여자가 지난해 257명에서 올해 344명으로 33.8% 늘었다.

특히 베이비부머 세대에 해당하는 50대와 60대는 140명에서 218명으로 55.7%나 급증했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무료하게 집에 있던 노인들이 사업에 참여하면서 외로움도 달래고 봉사의 만족을 느끼며 용돈도 벌고 있다"면서 "사업이 끝난 뒤에도 돈을 받지 않고 재능기부를 하시는 노인들도 있을 정도로 참여자의 만족도는 높은 편이다"라고 말했다.

사회공헌활동뿐 아니라 자원봉사에 참여하는 60대 이상 봉사자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에 등록된 60대 이상 봉사자 수는 2013년 9천721명, 2014년 1만789명, 2015년 1만1천251명, 2016년 1만2천536명으로 증가추세를 보인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3 0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