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가드레일로 모래비치함 제작…재정절약 우수상

송고시간2017-05-02 10:30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버려지게 될 폐가드레일을 모래비치함으로 재활용해 예산 절약과 교통 안전성을 높인 사례가 주목받고 있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전주국토관리사무소는 2일 '폐가드레일을 활용한 국도변 모래비치함(적사함)'을 제작해 기획재정부로부터 재정절약 우수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폐가드레일로 만든 도로 적사함
폐가드레일로 만든 도로 적사함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제공=연합뉴스]

도로공사 후 발생하는 폐가드레일을 제설용 적사함 800개를 자체 제작, 국도변에 설치해 예산 2억원을 절감한 것이다.

이로써 예산 절감과 국도 안전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존의 플라스틱 재질의 제설용 비치함은 눈에 덮여 잘 보이지 않아 통행을 방해하거나, 덮개가 얼어 정작 필요할 때 사용이 어려운 문제가 지적됐다.

그러나 폐가드레일 적사함은 가드레일 지주의 바깥쪽 상단에 놓여 운전자 눈에 잘 띄어 안전하며, 가볍고 튼튼하다는 장점도 있다.

여기에 모래 비치가 필요 없는 때는 작은 화분을 놓아둘 수도 있다.

 모래 대신 작은 화분을 넣어둔 적사함
모래 대신 작은 화분을 넣어둔 적사함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제공=연합뉴스]

전윤수 전주국토사무소장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직원들과 끊임없이 고민한 결과"라며 "더 안전하고 편안한 도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