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콘크리트 덮인 심곡천 31년 만에 생태하천으로 '부활'

송고시간2017-05-02 11:20

부천시 400억원 들여 준공…이달 5일 전면 개방

부천 심곡천 [경기도 부천시 제공=연합뉴스]
부천 심곡천 [경기도 부천시 제공=연합뉴스]

(부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경기도 부천의 심곡천이 상부에 덮인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31년 만에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하천으로 부활했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2일 부천시 심곡동 심곡천 일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하천을 이달 5일부터 시민에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상부에 덮인 콘크리트를 걷어낸 복원 구간은 부천 소명여고 사거리에서 부천시보건소 앞까지 약 1km가량이다.

탐방로를 포함해 폭 18.6m에 수심 25㎝의 생태하천으로 되살아난 심곡천에는 하루 2만1천여t의 2급수 물이 흐른다.

김 시장은 "심곡천은 콘크리트로 바닥을 만든 인공하천이 아닌 흙바닥에 자연적으로 모래가 쌓이는 생태하천"이라며 "하천을 유지하는 용수는 인근 굴포 하수처리장에서 생산한 깨끗한 물"이라고 강조했다.

심곡천 양쪽에는 소나무, 이팝나무, 산철쭉, 조팝나무 등 나무 3만8천여 그루와 갈대와 물억새 11만여 본을 심었다.

하천에는 붕어, 잉어, 갈겨니, 피라미, 돌고기를 비롯해 모기 유충의 천적인 미꾸라지 등 어류 2천500여 마리를 풀었다.

부천 심곡천 [경기도 부천시 제공=연합뉴스]
부천 심곡천 [경기도 부천시 제공=연합뉴스]

만남의 장소와 휴식공간으로 활용될 '시점(시작)광장'에는 화단 벽을 타고 물이 흘러내리는 '워터 플랜트'가 설치됐다.

심곡천에 설치된 총 6개의 다리 중 4개에는 부천 출신 문인의 이름을 붙였다. 부천의 옛 이름을 따 호를 지은 수주(樹州) 변영로, 소설 '원미동 사람들'의 양귀자, 소사희망원 설립자 펄 벅, 아동 문학가 목일신 등이다.

다음 달에는 차량 132대를 댈 수 있는 공영주차장도 들어선다. 준공식은 같은 달 10일 심곡천 '종점광장'에서 열린다.

부천의 구도심을 동서로 가르는 하천인 심곡천은 1986년 도시화 과정에서 복개해 31년간 상부는 차량용 도로, 하부는 하수도 시설로 사용됐다.

부천시는 자연 친화적인 도심 속 휴식공간을 만들기 위해 2014년 말 총 사업비 400억원을 들여 심곡천 생태 복원공사에 착수해 지난달 16일 준공했다.

시는 심곡천 복원으로 대기 오염물질의 농도를 낮추고 도심지 열섬현상이 완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심곡천을 찾는 관광객도 늘어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길이 5.8㎞인 인공하천인 서울 청계천은 연간 유지관리비가 75억원이 들지만, 부천 심곡천은 1억2천만원에 불과하다"며 "원도심을 살리는 생태하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