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저스 감독 "류현진, 로테이션 한 번만 거르길"

송고시간2017-05-02 10:12

류현진, 왼쪽 엉덩이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

류현진, DL 등재
류현진, DL 등재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이 1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전에서 4회 2루로 슬라이딩을 시도하고 있다. 류현진은 2일 왼쪽 엉덩이 타박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는데 슬라이딩 후유증 탓으로 분석하는 목소리가 크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데이브 로버츠(45)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감독이 류현진(30)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다고 전하며 "선발 로테이션을 한 번만 거르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로버츠 감독은 2일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부상 없이 시즌을 치르고 싶었지만, 이런 일이 생겼다"며 류현진의 10일짜리 부상자 명단(DL) 등재를 알리고 "류현진이 적극적으로 슬라이딩하다 엉덩이 쪽이 경직되는 느낌을 받은 것 같다"고 부상 사유를 밝혔다.

부상 정도는 심각하지 않다는 게 로버츠 감독의 판단이다.

그는 "불편한 느낌이 있다고 해서 DL에 올렸다. 열흘 정도면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며 "류현진이 현재 투구 감각을 유지하고, 다음 등판일에 건강하게 돌아왔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류현진은 1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그러나 4회 중전안타를 치고 출루해 앤드루 톨스의 타구 때 2루를 향해 슬라이딩하다 엉덩이에 충격을 받았다. 이 후유증으로 DL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일단 류현진을 바라보는 로버츠 감독의 시선은 회의적이지 않다.

일시적인 6선발 체제를 운영하던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돌아올 때까지 클레이턴 커쇼, 알레스 우드, 훌리오 우리아스, 브랜던 매카시, 마에다 겐타 등 선발 5명을 활용할 계획이다.

류현진을 DL에 올리며 메이저리그 현역 로스터에 등록한 조시 필즈는 불펜 투수다.

로버츠 감독은 "5선발이 한 차례씩 등판하면 다음 턴에는 더 여유 있게 선발진을 운영할 수 있다. 류현진은 지금도 우리와 함께 있다고 생각한다"고 류현진의 빠른 복귀를 전망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