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라라고 사랑' 트럼프 가족 경호비로 1천700억원 추가 지출

송고시간2017-05-02 10:34

美 의회, 일단 9월말까지 비용만 추가 예산 배정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 가족의 '독특한 생활방식' 때문에 미국 정부가 1천700억 원을 추가 지출하게 됐다.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 관련 경호비로 1억2천여만 달러의 예산을 추가 배정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번 주에 관련 예산법안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추가 배정 예산의 거의 절반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족이 사는 뉴욕의 트럼프타워 등으로 여행하고 머무는 동안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대통령을 경호하는데 드는 비용에 대부분 쓰인다.

절반은 뉴욕과 플로리다주 팜비치 등 대통령과 가족이 여행하고 머무는 지역 지자체들이 경호와 관련해 사용한 비용을 보전해주는 데 사용된다.

나머지 일부는 백악관 담장 보수 등에 쓰일 예정이다.

이번 예산은 멀게는 지난해 11월 8일 대통령 선거일, 가깝게는 대통령 취임일인 지난 1월 20일부터 올해 회계연도가 끝나는 9월 30일까지의 추가 비용만 별도 보전해주는 것이다.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백악관에서 살지 않고 어린 아들과 함께 뉴욕의 트럼프타워에 있는 사저에 머물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곳을 자주 방문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팜비치에 있는 자신 소유 호화 리조트 마라라고로 가족과 함께 자주 여행하거나 외국 정상을 이곳으로 초청해왔다.

이 밖에도 트럼프의 사업을 책임지는 성인인 된 두 아들과 딸 이방카가 국내외로 출장 갈 때도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경호를 위해 동반한다.

 트럼프는 마라라고를 사랑해…5분 중 1분은 팜비치
트럼프는 마라라고를 사랑해…5분 중 1분은 팜비치

지난 4월 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국제공항을 이륙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창문에서 내려다 본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마라라고 리조트. 당시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20일 취임한 이후 3개월이 채 못되는 동안 총 424.5시간을 마라라고 리조트와 인근 골프장에서 보냈다며 5분 중 1분꼴로 팜비치에서 지낸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YT는 양 정당과 백악관이 여러 주 막후 로비와 협상을 한 끝에 추가 예산이 배정돼 비밀경호국이나 비용을 지출한 지자체들은 한숨을 돌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일가의 '독특한 생활방식'을 보호하기 위해 막대한 세금이 추가로 들어간다는 사실을 드러내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테드 도이치 의원은 이번 추가 예산 배정은 일시적 조치라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가족이 자신 소유 휴양지 등에 가는 비용을 납세자의 돈으로 계속 대줘야 하는지는 이번 회계연도 말에 다시 검토해야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버니 샌더스 의원 등 많은 민주당 의원과 시민단체들은 이를 비판하면서 혈세 낭비를 막기 위해 "적어도 멜라니아가 백악관으로 들어가든지 경호비용을 트럼프 개인 돈으로 내도록 하라"는 온라인 청원 운동을 진행 중이며 이미 수십만 명이 동참했다.

비밀경호국의 원래 예산은 연간 18억달러 규모이며 이 가운데 7억5천만달러 이상이 경호비용으로 쓰인다.

여기엔 백악관 건물 유지·보수비와 트럼프 대통령 및 가족, 다른 전·현직 대통령 등 고위인사, 백악관 방문 외국 귀빈 등의 경호나 미 대통령의 연례 유엔총회 참석 시 비용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플로리다 도착한 이방카 가족
플로리다 도착한 이방카 가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사위 제어드 큐슈너가 지난 2월10일 자녀들과 함께 플로리다주 팜비치 공항에 도착한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b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