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적대적 공생관계 부활…역사의 퇴행없도록 꼭 이기겠다"(종합)

송고시간2017-05-02 11:38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바른정당 집단탈당에 "대립과 갈등의 양강구도·탄핵 이전으로 돌아갈까 걱정"
"물고 뜯고 싸우는 과거 정치로 돌아갈 수 없어…반드시 대선 승리해 저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일 바른정당 의원 13명이 집단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해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기로 한 데 대해 "다시 대립과 갈등의 양당구도로 돌아가는 게 아닌가 우려된다. 탄핵 이전으로 돌아가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마포구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청년 간담회를 마친 다음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정치가 문제를 풀지 못하고 대립과 갈등만 하게 되면 대한민국 미래가 없다"며 우려했다.

그는 "10년간이 정말 중요하다. 대한민국 문제를 풀어야 청년의 미래가 있다"며 "서로 국민을 분열시키고 하는 것은 정치세력에게는 도움될지 모르지만, 국민과 국가 모두에게 불행한 일이다. 반드시 제가 승리해서 꼭 이런 일들 막겠다"고 다짐했다.

또 "다음 정부는 개혁 공동정부가 돼야 문제를 풀 수 있다"며 "물고 뜯고 싸우는 과거 정치로 돌아갈 수 없다. 이제 우리는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철수 20-30 소통의 시간
안철수 20-30 소통의 시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2030 희망토크 - 우리 청년이 멘토다' 행사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7.5.2
hihong@yna.co.kr

안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지금 이러다가는 적대적 공생관계를 맺고 있는 낡은 양당 세력의 대결 판이 부활할까 걱정된다"며 "그렇게 되면 우리나라는 미래로 가지 못한 채 다시 과거로 돌아가 극한적인 대결만 벌이게 될 것이다. 나라가 추락하게 될 것"이라고 강한 우려를 표시했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 "역사의 퇴행이 없도록 제가 반드시 이겨서 어떻게든 막아야겠다는 다짐을 한다"면서 "아무리 어려워도 국민께 거짓말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안철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어 "자유한국당이 다시 살아나고 안철수는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고 걱정하는 분들이 있다. 그러기에 진작 안철수-홍준표-유승민 후보단일화 하지 그랬느냐고 하는 분들도 있다"며 "문재인 후보 이기려면 반(反)문재인 후보단일화 하라는 얘기, 과장하지 않고 그동안 천 번은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하지만 그럴 수 없었다. 더 좋은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했던 제가 표를 더 얻기 위해 단일화하는 것은 국민의 뜻이 아님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경쟁하던 상대가 저를 향해 적폐연대라고 비난하고 있었을 때도 저는 묵묵히 그 약속을 지켜왔다. 남들 보고 알아 달라고 했던 것은 아니었다"며 단일화 압박을 뿌린 친 이유를 설명했다.

안 후보는 "정치인 중에 가장 앞장서 거리 서명하고 촛불 들었다"면서 "탄핵 의결 후에는 정치인은 국회에서 개혁입법을 추진해야 한다는 생각에 국회로 돌아갔다"면서 촛불 정국과 탄핵 정국 당시를 회고했다.

이어 안 후보는 "그런데 선거 때가 되니 저를 향해 촛불집회에도 나오지 않았던 사람이라고 한다. 거짓선동이 난무한다"면서 "하지만 그동안 옳은 길 걸어왔다는 자부심을 마음 한구석에 간직하며 지내 왔다"며 '거짓선동'을 비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