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당명분 어디에"…탄핵 주도 의원 13명, 한국당에 '원대복귀'

송고시간2017-05-02 10:45

朴 전대통령 탄핵 주역들 한국당 복귀에 "명분 약하다" 비판론

이혜훈 의원 "보수개혁 없는 단일화는 보수가 영원히 죽는 길"

지방선거 앞두고 지역서 복당 압박…'꽃보직'·당협위원장 보장 검토할듯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창당명분 어디에"…탄핵 주도 의원 13명, 한국당에 '원대복귀'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바른정당 의원 13명이 2일 집단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원대복귀'를 공식화했다.

탈당의 명분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집권을 막기 위한 보수대연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완주 의지를 굽히지 않는 상황에서 후보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는다면 범보수 진영에서 지지율이 높은 홍 후보 쪽에 힘을 실어줘야 '좌파 정권'의 탄생을 막을 수 있다는 논리다.

탈당한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친북 좌파의 집권을 막기 위해 보수는 대동단결해야 한다"고 말했으나,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과 과정을 고려하면 명분이 약하다는 비판론이 일고 있다.

바른정당 의원 대다수는 작년 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론'을 거부하고 탄핵소추안 추진에 힘을 실어 초유의 대통령 탄핵이 가결되게 한 주역들이기 때문이다.

탄핵 사태의 원인이 된 친박(친박근혜)계 주요 인사들이 대부분 한국당이 그대로 남아있고, 홍 후보조차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한 '태극기 민심'을 끌어안기 위한 선거 전략을 일정 부분 채택하고 있음에도 복귀하는 것은 대의명분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홍 후보는 친박 인사들을 선대위에 기용한 것은 물론 유세에서 "홍준표가 되면 박근혜가 공정한 재판을 받는다. 공정하게 재판하면 무죄가 된다"며 친박 유권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불과 4개월여 전인 작년 12월27일 당시 새누리당을 집단 탈당한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27명이 창당 선언문에서 "개혁보수신당은 진정한 보수의 구심점이 되겠다"며 "저희가 결별을 선언한 친박 패권세력은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망각했고, 그 결과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고 비난한 것과도 배치된다.

특히 국회 탄핵소추위원으로 활약한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과 국회 국정조사특위 위원으로 활동한 장제원 의원 등이 이번 바른정당 '탈당파'에 이름을 올린 것은 아이러니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창당명분 어디에"…탄핵 주도 의원 13명, 한국당에 '원대복귀' - 2

유 후보와 가까운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우리는 진짜 보수를 하려고 탈당해서 창당했다. 그런데 지지율이 좀 안 나온다고 잘못된 길로 돌아가는 것은 도무지 납득이 안 된다"며 "보수 개혁이 없는 단일화, 이건 보수가 영원히 죽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탈당파들이 개혁보수의 '소신'을 접은 것은 결국 유 후보와 당의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소속 지방의원들이나 지방자치단체장들의 복귀 요구가 의원들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는 결국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고, 당선 가능성이 큰 쪽으로 갈아타는 정치공학적인 선택이라는 점에서 '밥그릇 챙기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YTN라디오에서 "어떤 분이 '같이 가지 못해서 미안하다. 지역구에서 합하라고 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며 "한국당 쪽에서 '꽃보직'을 준다든지 제안을 많이 했다는 여러가지 소문도 있다"고 전했다.

한국당 이철우 사무총장도 전날 기자들과 만나 "복당을 하면 당협위원장 등 여러 문제가 있는데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