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13명, 집단탈당후 洪 지지…劉 "완주할 것"(종합2보)

송고시간2017-05-02 10:51

탈당 회견서 "보수대통합 염원 외면할수 없었다"…정운천, 사흘후 탈당

바른정당 19석으로 줄어…원내교섭단체 지위 상실, 창당 98일만에 '분당'

집단탈당 선언하는 바른정당 의원들
집단탈당 선언하는 바른정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들이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배영경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 13명이 2일 집단 탈당해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으로 복당하고 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전날 밤 한국당 홍준표 후보와의 전격 회동에 이어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다시 만나 최종 의견을 조율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탈당을 선언한 13명은 권성동 김성태 김재경 김학용 박성중 박순자 여상규 이군현 이진복 장제원 홍문표 홍일표 황영철(가나다순) 의원 등 비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이다.

당초 14명이 이날 탈당하려고 했으나 정운천 의원은 3일 후에 지구당에서 탈당을 선언하기로 했다고 홍문표 의원이 전했다.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이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보수 단일화를 통한 정권창출을 위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탈당 기자회견문을 통해 "보수 단일화를 통한 정권창출을 위해 바른정당을 떠나 한국당 홍준표 후보 지지를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안보가 위급하고 중차대한 때이며, 이런 상황에서 보수 대통합을 요구하는 국민의 염원을 외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보수를 사랑하고 성원하는 많은 국민께서 보수 분열은 있을 수 없으며, 친북 좌파의 집권을 막기 위해 보수는 대동단결해야 한다는 준엄한 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홍 후보와 보수의 집권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저희는 유승민 후보에게 보수 후보 단일화를 촉구했고, 의원총회와 당 대표권한대행 면담 등을 통해 그동안 다수 의원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특히 어제는 공동선대위원장단이 유 후보를 만나 최종적으로 보수 단일화를 설득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운천 의원을 포함한 14명 외에도 수명의 추가 탈당 가능성이 있다고 밝혀, 탈당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K, J 의원 등이 추가 탈당 대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유승민 후보는 이들의 집단 탈당에 대해 기자들에게 "굉장히 어렵고 힘든 길을 같이 가고 싶었는데 그런 결정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그분들의 심정도 제가 이해하고, 제가 부덕한 그런 부분도 분명히 있었고,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집단탈당(PG)
바른정당 집단탈당(PG)

[제작 이태호]

유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끝나는) 5월 8일 밤 12시까지 국민을 만나고 끝까지 (갈 것)…"이라면서 "5월 9일 국민의 선출(선택)을 받도록 하겠다"면서 독자 완주 의사를 거듭 밝혔다.

바른정당은 당초 33명에서 이미 탈당한 이은재 의원을 포함해 14명 의원이 탈당해 한국당으로 빠져나감으로써 19명으로 줄었으며, 이에 따라 원내교섭단체(20석 이상) 지위를 상실했다. 정운천 의원까지 동참하면 바른정당은 18석으로 줄어든다.

바른정당은 지난 1월 24일 창당 이후 98일 만에 사실상 당이 쪼개지는 최대 위기를 맞았다.

바른정당 13명, 집단탈당후 洪 지지…劉 "완주할 것"(종합2보) - 1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