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13명, 집단탈당후 洪 지지…劉 "완주할 것"(종합)

송고시간2017-05-02 10:13

탈당 기자회견서 "보수대통합 염원 외면할수 없었다"…정운천, 사흘후 탈당

바른정당 19석으로 줄어…원내교섭단체 지위 상실·창당 98만에 '분당'

집단탈당 선언하는 바른정당 의원들
집단탈당 선언하는 바른정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들이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배영경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13명의 의원이 2일 집단 탈당,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으로의 복당과 한국당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전날 밤 한국당 홍준표 후보와의 회동에 이어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다시 만나 최종 의견을 조율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탈당을 선언한 13명은 권성동 김성태 김재경 김학용 박성중 박순자 여상규 이군현 이진복 장제원 홍문표 홍일표 황영철(가나다 순) 의원 등이다.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이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안보가 위급하고 중차대한 때에 보수 대통합을 요구하는 국민의 염원을 외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당초 14명이 이날 탈당하려고 했으나 정운천 의원은 3일 후에 지구당에서 탈당을 선언하기로 했다고 홍문표 의원이 전했다.

이들은 유 후보가 '홍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간 3자 단일화'는 물론, 전날 김무성 주호영 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이 제안한 홍 후보와의 여론조사 방식의 보수후보 단일화도 거부하자 집단행동에 나섰다.

유승민 후보는 집단 탈당에 대해 기자들에게 "정말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면서도 독자 완주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바른정당 집단탈당(PG)
바른정당 집단탈당(PG)

[제작 이태호]

바른정당은 당초 33명에서 이미 탈당한 이은재 의원을 포함해 14명 의원이 탈당해 한국당으로 빠져나감으로서 19명으로 줄었으며, 이에 따라 원내교섭단체(20석 이상) 지위를 상실했다.

정운천 의원까지 동참하면 바른정당은 18석으로 줄어든다.

지난 1월 24일 창당 이후 98일 만에 사실상 당이 쪼개지는 최대 위기를 맞았다.

바른정당 13명, 집단탈당후 洪 지지…劉 "완주할 것"(종합) - 1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