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단일화 없다, TV토론 끝나고 전국 다닐 것"…일문일답

송고시간2017-05-02 09:43

'완주할 거냐' 기자들 질문에 "네네"…"말 아끼는게 좋겠다"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그래픽] 국회의원 정당별 의석수 현황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정아란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는 2일 소속 의원들로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후보단일화를 압박하는 것과 관련해 "저는 단일화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8시20분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완주 의사를 거듭 피력했다.

이 시각 십수명의 바른정당 의원들 의원회관 간담회장에 하나둘씩 모여들어 홍 후보와의 단일화 불발시 집단탈당을 결정하기 위한 회의를 하고 있었다.

유 후보는 홍 후보 측도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에 반대했다면서 단일화 불발 책임이 자신에게 쏠리는 것은 온당하지 못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출근하는 유승민 의원
출근하는 유승민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후보 단일화 요구를 받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2017.5.2
jeong@yna.co.kr

다음은 유 후보와의 일문일답.

-- 어제 의원 14명이 탈당을 결정하고 회동하고 있는데.

▲ 저는 달리 드릴 말씀이 없다.

-- 따로 연락하거나 마지막까지 설득해볼 생각은.

▲ 그 이야기는 어제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무성 주호영 정병국 의원과 충분한 이야기해왔다.

-- 의원들은 후보가 단일화 요구에 응하지 않아서라고 하는데.

▲ 단일화 요구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홍준표 후보 측에 여러 번 이야기했는데 그 쪽에서 거절했다고 한다.

-- 유 후보는 반대하지 않는데 그 쪽에서 거절했다는 뜻이냐.

▲ 저는 단일화할 생각이 없다. 중간에서 사람들이 여러 번 이야기했는데 그쪽에서 거절한 걸로 그렇게 들었다

-- 소속 의원들이 공식 탈당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제 타당 대통령 후보(홍 후보)와 면담을 진행했는데

바른정당 집단탈당(PG)
바른정당 집단탈당(PG)

[제작 이태호]

▲ 거기에 대해서 더이상 말을 안하겠다.

-- 여론조사 방식을 실시하면 유 후보에게 단일화가 유리할 수도 있다.

▲ 이미 그쪽에서 거절한 걸로 안다.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물어보라.

-- 만약 홍 후보 측에서 단일화 여론조사를 받아들이면 단일화할 생각이 있나.

▲ 그건 (홍 후보 측에서) 거절하고 있는데 무슨…. 계속 거절하고 있는데 전제할 필요가 없다.

-- (한국당) 탈당 약 100일만에 집단탈당 사태가 나올 수도 있다

▲ 저는 어제 제 생각을 말씀드렸다(완주하겠다는 뜻임).

-- 완주한다고 보면 되나

▲ 네네

-- 분당 가능성이 큰데 창당 주역으로서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 하여튼 저는 이 문제에 말을 아끼는 것이 좋은 것 같다

-- 오늘 일정은 그대로 진행하나.

▲ 네. 갔다 와서 TV토론 (준비)하고…. TV토론 끝나면 엿새 남은 일정 간 전국을 다닐 것이다.

-- 홍 후보와 만날 계획은 있나.

▲ 그 사람을 왜 제가 만나나.

-- 어떤 상황에서도 단일화는 없다고 보면 되나.

▲ 단일화 없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