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이미 국민 의사로 단일화…TK민심은 '유승민 불가'"

송고시간2017-05-02 09:23

"이해찬은 '이순실', 박지원은 '박순실', 김종인은 '김순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일 "TK(대구·경북) 민심은 바른정당의 모든 사람은 용서하지만 유승민 후보만큼은 절대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정당 의원들의 탈당 논의와 관련해 이같이 적었다.

홍 후보는 "이미 국민 의사로 단일화가 됐는데 언론에서 단일화를 운운하는 것은 우리의 힘을 빼려는 저의가 있지 않나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자신이 사실상 범보수 단일후보로 정해진 것과 마찬가지라는 주장으로, 유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귀를 촉구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는 "미국 대선을 정확히 맞혔던 구글 트렌드는 오늘 아침 기준으로 제가 43,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31,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21이다"며 "이제 승세로 돌아섰다. 강력한 안보정부, 서민정부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또한, 홍 후보는 "문 후보의 상왕 이해찬은 '이순실'이고 안 후보의 상왕 박지원은 '박순실', 태상왕 김종인은 '김순실'이 된다"며 "이들의 상왕정치는 대한민국의 대혼란을 가져올 비선정치의 극치가 될 것임이 자명한 이치"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이미 국민 의사로 단일화…TK민심은 '유승민 불가'" - 1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