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 선수들의 솔직함 "잘해서 해외진출하고 싶다"

송고시간2017-05-02 09:11

신태용호 태극전사 파이팅!
신태용호 태극전사 파이팅!

(파주=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일 경기도 파주 NFC에서 열린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5.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은 우승 상금이 따로 없다.

상업적인 목적을 배제하고 순수한 기회의 장으로 삼겠다는 FIFA의 철학 때문이다.

따라서 한국 U-20 대표팀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더라도 성인 대표팀처럼 많은 포상금을 기대하기 힘들다.

과거 사례를 비춰봤을 때, 8강 이상의 목표 달성 시 1천~2천만원 정도의 대한축구협회 포상금을 받을 수 있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선수들이 이 대회에 출전해서 얻을 수 있는 경제적인 보상은 훈련 수당 정도다.

하지만 U-20 대표팀 선수들은 저마다 개인적인 목표를 갖고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U-20 선수들은 이 대회를 통해 자신의 잠재력과 실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더 나아가, 해외 스카우트의 눈에 띄어 유럽 무대를 밟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U-20 선수들은 이런 속마음을 가감 없이 공개했다.

수비수 이정문(연세대)은 1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이번 대회는 전 세계가 집중하고 있어 좋은 기회가 많을 것 같다"라며 "유럽 무대에 나갈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미드필더 이진현(성균관대)은 "인생에서 뛸 수 있는 단 한 번뿐인 무대인데, 세계적인 선수들이 이 대회를 거쳐 갔던 것처럼 좋은 기회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도약대 삼아 더 큰 무대로 진출하겠다고 밝힌 선수들은 비단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국한된 것은 아니다.

현재 K리그에서 뛰고 있는 현직 프로 선수들도 솔직한 마음을 내비쳤다.

포항 스틸러스의 이승모는 "빅클럽 진출이라는 목표를 잡았다"라고 말했고, FC서울의 임민혁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 해외에 진출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임민혁은 '황선홍 서울 감독이 그 말을 듣고 섭섭해 하지 않을까'라는 말에 "감독님도 해외에 보내는 것을 더 좋아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J리그 세레소 오사카의 골키퍼 안준수도 "스카우트의 눈에 띄어서 좋은 팀에 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