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인권단체, 北인권 유린 책임자 처벌 재차 촉구"

송고시간2017-05-02 09:09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가 북한의 인권 유린 책임자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할 것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촉구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파람 프릿 싱 국제재판 상임고문은 지난 1일(현지시간) "안보리는 정의구현 차원에서 (북한) 인권 유린 책임자를 처벌하는 문제까지 다뤄야 한다"면서 이들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핵 장관급회의에서 이사국들이 핵 문제에만 관심을 기울이는 북한 당국에게 주민의 인권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 많은 안보리 이사국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2321호에 명시한 대로 북한 주민의 궁핍과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자 처벌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인권 유린의 연관성을 인식하는 국가들이 서서히 늘고 있다는 것은 북한의 수많은 인권 유린 피해자들의 고통이 잊히지 않을 것이라는 한 줄기 희망을 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앤서니 루지에로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도 북한의 핵 문제에 주민의 인권 유린이 가려져서는 안 된다며 안보리 차원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거나 국제법정에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북한 인권 논의하는 현인그룹
북한 인권 논의하는 현인그룹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