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아차 '2018 쏘울 EV' 1회 충전으로 180㎞ 달린다

송고시간2017-05-02 09:01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기아자동차는 '2018 쏘울 EV'가 정부 연비인증 절차를 통해 1회 충전 주행거리로 180㎞를 인정받았다고 2일 밝혔다.

도심 기준으로는 202㎞, 고속도로 기준으로는 152㎞ 수준으로 판정됐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다.

급속충전 시 23∼33분(100kW/50kW 급속충전기 기준), 완속충전 시 5시간 40분에 충전이 가능하다.

가격은 4천280만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천680만∼2천880만원 수준으로 차량을 구입할 수 있다.

국고 보조금은 1천400만원, 지자체 보조금은 최대 1천200만원이 지급된다.

쏘울 EV는 지난해 글로벌 판매 2만1천대를 돌파하며 국산 전기차 중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기아차 '2018 쏘울 EV' 1회 충전으로 180㎞ 달린다 - 1

기아차 '2018 쏘울 EV' 1회 충전으로 180㎞ 달린다 - 2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