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아온 샤라포바, 세계 랭킹 262위로 순위권 진입

송고시간2017-05-02 07:59

마리야 샤라포바. [EPA=연합뉴스]
마리야 샤라포바.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마리야 샤라포바(30·러시아)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세계 랭킹 262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했다.

1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끝난 WTA 투어 포르셰 그랑프리에서 4강까지 오른 샤라포바는 랭킹 포인트 185점을 받아 1일자 세계 랭킹에서 262위를 기록했다.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도핑 양성 반응이 나와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최근 1년간 성적을 바탕으로 정해지는 세계 랭킹에서 제외된 샤라포바는 포르셰 그랑프리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다.

샤라포바는 이 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했을 경우 200위 안쪽에 진입하면서 28일 개막하는 프랑스오픈 예선에 자력으로 출전할 수 있었으나 일단 프랑스오픈 자력 출전의 길은 막혔다.

프랑스오픈 조직위원회는 샤라포바에게 본선 직행 또는 예선 와일드카드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한 뒤 15일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임신 사실을 발표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주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안젤리크 케르버(독일),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2, 3위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순위 역시 앤디 머리(영국),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 로저 페더러(이상 스위스), 라파엘 나달(스페인) 등 1위부터 5위까지 상위권에 변화가 없었다.

지난주 바르셀로나오픈 8강까지 오른 정현(삼성증권 후원)은 94위에서 78위로 상승했다.

정현은 이번 주 독일 뮌헨으로 장소를 옮겨 ATP 투어 BMW 오픈에 출전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